동약 올해 1조원 시대 열린다

  • 관리자
  • 2017.04.17

List

  • 첨부파일
  • 조회수 1186

내수·수출 큰폭 성장…지난해 9천734억원 규모
고부가가치 미래 성장산업 위상 강화 큰 의미
규모 걸맞은 의식 개선·탄력적 정책 뒷받침 요구


국내 동물약품 산업이 올해 1조원 시대를 열어제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물약품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동물약품 시장 규모는 내수 6천989억원, 수출 2천745억원 등 총 9천734억원이다.
내수 시장의 경우 지난 2011년 5천800억원, 2012년 5천837억원, 2013년 5천459억원, 2014년 5천840억원 등으로 5천억원대를 형성하다가 2015년 처음으로 6천억원대(6천540억원)로 올라섰다. 지난해에는 6천989억원을 찍었다.
수출 시장은 더욱 가파른 성장곡선을 그려냈다.
2011년 1천172억원, 2012년 1천584억원, 2013년 1천670억원, 2014년 1천905억원, 2015년 2천433억원, 2016년 2천745억원 등 매년 폭발적 성장을 이어왔다.
이에 대해 동물약품 업계는 국내 경기 불황과 세계 경제 불안 여건 속에서도 동물약품 업체들이 시장개척 등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러한 추세대로 라면, 올해 내수와 수출을 합해 1조원 시장규모에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시장규모가 커지고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많은 동물약품 업체들이 새 공장을 이미 지었거나 계획 중이라며, 이러한 하드웨어적 측면에다 R&D 지원 등이 뒷받침될 경우 한창 탄력받고 있는 수출이 날개를 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 스스로에게는 품질개선에 매진하고 출혈경쟁을 자제하는 등 ‘1조원’ 위상에 걸맞은 산업으로 품격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업계 관계자는 “불과 5년 전만해도 1조원 시대가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미래지향적 성장산업,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서 1조원 시대 개막은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김영길기자

최근 본 제품

TOP